본문(Content)

발사대에 설치된 Soyuz TMA-12

Soyuz TMA-12를 우주로 올려놓은 Soyuz-FG를 배경으로 태극기가 펄럭이고 있습니다. 이 비행으로 대한민국은 첫 우주비행사(이소연)를 배출했습니다.

지난 8일 발사에 성공한 Soyuz TMA-12가 10일 아침에 무사히 ISS와 도킹했습니다. 중앙아시아의 카자흐스탄(Kazakhstan)에 위치한 바이코누르 코스모드롬(Baikonur Cosmodrome)에서 발사된 Soyuz TMA-12는 Expedition 17의 승무원인 세르게이 볼코프(Sergei Volkov)올렉 코노넨코(Oleg Kononenko)가 탑승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도착하면 현재 ISS에서 Expedition 16 활동을 하고 있는 페기 휫슨(Peggy Whitson)유리 말렌첸코(Yuri Malenchenko)는 11일간 Expedition 16을 마무리한 후 Soyuz TMA-11를 타고 지구로 귀환할 것입니다. STS-123으로 ISS에 올라간 개럿 레이즈먼(Garrett Reisman)은 Expedition 17의 승무원으로 남아 활동을 계속하게 됩니다.

한편, 이에 앞선 월요일에는 Soyuz TMA-12의 도킹베이 확보를 위하여 Progress M-63/28P이 ISS에서 분리되었습니다. Progress M-63/29P는 5월 14일에 발사될 예정입니다.

Soyuz TMA-11를 타고 지구로 귀환할 것입니다
ISS에는 긴급상황을 위하여 항상 1대 이상의 우주선이 도킹상태로 있습니다. 보통 Soyuz가 이 역할을 맡게 되며, 이로 인해 통상적으로 Soyuz의 승무원들은 타고 올라간 Soyuz 넘버와 타고 내려온 Soyuz 넘버가 다릅니다. 이는 우주정거장 Mir 시절부터 운영된 탈출 시스템으로, ISS 건설 이후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트랙백 목록(Trackback List)

이 글에 대한 감상/의견을 트랙백으로 보내주세요.

URL
http://www.graphittie.org/blog/trackback/75
이전 : 1 2 3 4 5 6 7 8 9 : 다음